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군공항 이전 국방부 주도 추진하라”
광주·대구·수원 3개시, 지자체간 갈등 방관 규탄
대표단, 정부서울청사 방문 ‘조속이전 촉구문’ 전달

2019. 11.07. 18:19:43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군 공항 이전을 요구하는 광주·대구·수원 시민들이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광주·대구·수원 군 공항 이전 연합시민단체’ 회원인 이들은 적극적인 군 공항 이전 추진을 국방부에 요구했다./연합뉴스
‘광주 군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대표회장 채일병·양진석)는 7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에서 군 공항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대구·수원시 시민단체와 함께 군 공항 이전부지 조속 선정을 위한 대정부 촉구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궐기 대회는 지난 8월2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시민추진협의회 주관으로 개최했던 ‘광주·대구·수원 3개시 군공항 이전관련 시민단체 연석회의’에서 함께 논의되고 결정된 사항이다.

이날 행사에는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 채일병 회장, ‘통합신공항 대구 시민추진단’ 서홍명 위원장, ‘군공항이전 수원 시민협의회’ 장성근 회장 및 3개시 시민들과 소음피해지역 국회의원 등 7백여명이 참석했다.

광주·대구·수원 시민연대는 책임성과 적극성을 견지해야할 국방정책의 지연, 소수의 정략적 반대의견을 핑계로 삼아 다수 국민의 행복 추구권과 재산권 보장을 외면하는 국방부의 정책과 국방부장관의 직무유기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군 공항 조속이전 촉구문’을 국방부에 전달했다.

촉구문은 국가사무인 군공항 이전을 국방부가 주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신속하게 추진, 이전사업의 주체로서 이전대상지역 주민설득과 지자체간의 갈등 중재에 적극 지원, 이전에 장애 요인과 문제점 등을 파악해 신속하게 제도 개선을 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어떤 일에도 반대의견이 존재한다”라며 “소수의 반대의견을 핑계거리로 삼아 다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의 보위 책임을 외면하는 국방부의 행태를 어찌 민주국가의 국방정책이라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광주·대구·수원 3개시 시민연대 대표단은 국방부 앞에서 결의대회 후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군 공항 이전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 과제인 만큼 정부의 보다 강력한 추진의지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군 공항 이전에 대한 3개시 시민들의 열망을 담은 ‘군 공항 조속이전 촉구문’을 전달했다.

3개시 시민연대는 지난해 12월14일 각 지역민들의 간절한 염원인 군 공항 이전을 조속히 추진하는데 뜻을 같이 하고, 민간차원의 연합 단체를 결성해 군 공항 이전에 대한 대정부 활동에 공동 대응하고자 결성된 연합 단체다.

앞으로도 3개시 시민연대는 “국방부가 조속히 군 공항 이전 절차를 이행하지 않으면 광주·대구·수원 시민들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강경 대응·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지난 8월2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국방부의 적극적 대응을 촉구하며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